홈 > 경제 > 경제
경제

“한국-영국 대표 산업도시가 만나다!”

편집국장 0 127


“한국-영국 대표 산업도시가 만나다!”


대한민국과 영국의 대표 산업도시인 구미시와 맨체스터시가 상호 교류협력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영국을 방문 중인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 5일 오전, 맨체스터시청을 방문하여 아비드 라티프 초한(Abid Latif Chohan) 맨체스터시장을 만나 양 도시 교류협력에 대해 폭 넓은 의견을 교환하고 구미시와 맨체스터시 간 우호도시 결연 의향서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장세용 구미시장, 이상철 금오공과대학교 총장, 조정문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박교상?김낙관 구미시의회 의원 등 구미시 대표단과 아비드 라티프 초한 맨체스터시장, 맨체스터시의회 부의장, 주영 대한민국대사관 행자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이번에 체결한 의향서에는 양 도시 간 우호증진을 위해 행정, 문화, 관광,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구미시는 민선 7기 핵심사업인 도시재생과 스마트도시 관련 정책, 기술을 상호교류하고 다양한 협력사업을 함께 추진하는 등 글로벌 네크워크를 구축키로 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올해는 구미공단 5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산업혁명의 대표도시 맨체스터시와 지속적인 교류를 위한 발판을 놓았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공업도시에서 산업다각화와 지속가능한 도시로 탈바꿈한 맨체스터시와 협력을 강화하여 국제사회의 훌륭한 동반자로 상호 발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비드 라티프 초한 맨체스터시장도 “세계 일류 ICT 기술 역량을 가진 구미시와의 만남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