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경제 > 경제
경제

장세용 구미시장, AGC 및 도레이 방문 지속적인 구미 투자 요청

편집국장 0 118

장세용 구미시장, AGC 및 도레이 방문 지속적인 구미 투자 요청


도레이 및 AGC 4천여 명 고용을 통한 구미지역 활성화 도모


장세용 구미시장이 15일부터 17일까지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AGC 및 도레이 본사를 방문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양 사의 대표와 임원들을 만나 지금까지의 구미 투자에 대한 감사의 표시를 전하고 추가 투자를 요청하는 등 2020년도 투자유치의 시작을 알렸다.


AGC 방문, 고용창출 감사표시


장 시장은 첫째 날 오후 5시 AGC 본사를 방문, 전자컴퍼니 프레지던트 등 관계자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장 시장은“AGC는 지난 20 여 년 전 한국전기초자 때부터 구미국가산업단지와 인연을 맺고 구미 산업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또한 AGC의 탁월한 기술력은 현재도 계속 첨단화되고 있으며 AGC화인테크노한국의 고용도 더 많이 창출되기를 희망한다”라고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대해 전자컴퍼니 프레지던트는 “폐사(弊社)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며 노사문제는 각국 법령에 의거 대응하고 있으며 원만히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도레이 방문, 구미투자 감사표시


둘째 날인 16이루 오후 5시 도레이 본사를 방문,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CEO 등 도레이 관계자를 면담하는 자리에서 장 시장은 지난 20년 간 구미시와의 상생 협력에 대한 감사 표시와 지난해 개최된 ‘구미사랑 페스티벌’및‘도레이첨단소재(주) 창립 20주년 기념 및 비전 2030 선포식’에 대한 후일담을 나누면서 추가 투자를 요청했다.

또한, KOTRA도쿄무역관, <사>일한경제협회 등을 방문, 구미국가산업단지 외국인투자기업 유치를 위해 상호 의견교환을 하고 향후 공동사업 추진에 대하여도 협의를 했다.


장 시장은 AGG 및 도레이 본사 방문 시“외국인투자기업의 구미투자는 고용창출, 기술이전 등 다양한 효과가 있다”라면서 지속적으로 외투기업유치를 하고자 그 의욕을 다졌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