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문화 > 문화
문화

선산·인동향교 「춘계 석전대제」봉행

편집국장 0 151

선산·인동향교 「춘계 석전대제」봉행


선산향교(전교 이재화), 인동향교(전교 장지필)에서는 3. 20(토) 오전 10:00부터 관내유림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자를 비롯한 25현을 추모하고 공덕을 기리기 위한 석전대제(釋奠大祭)를 봉행하였다.

 석전대제(釋奠大祭)는 1986년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되어  매년 음력 2월과 8월에 성균관을 비롯한 지방향교에서 선성선현(先聖先賢)을 추모하는 제사 의식이다.


이날 석전대제는 예례는 홀기(笏記)에 의해 진행되고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의 규격을 원형으로 하고 있으며, 초헌관이 향을 피우고 폐백을 올리는 전폐례(奠幣禮)를 시작으로, 초헌례(初獻禮), 아헌례(亞獻禮), 종헌례(終獻禮), 음복수조례(飮福受?禮), 철변두(撤?豆), 망료례(望燎禮) 등의 순으로 거행되었다.

선산향교 석전대제 초헌관을 맡은 장세용 구미시장은 “우리민족 정신문화의 산실인 향교에서 열린 춘계석전대제에 참석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표했으며, 성현들의 정신과 사상을 잘 계승하여 구미의 정신문화 발전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구미를 산업과 전통문화가 어우러진 도시로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0 Comments
<1,000자 칼럼> 방향과 목표
이철우 경북지사, 4당 원내대표 만나 SK 하이닉스 유치 건의
평생 무신론자 전 호주 총독, 85세에 세례 받아

임금이 폭리의 구박과 강종의 수렴을 방임하여 민심을 잃으면, 비록 정치를 하되 어지럽지 않게 하고 나라가 존손하여 망하지 않게 하려고 하더라도, 이는 강한 술을 마시고 취하지 않으려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 한국 삼국사기

임금, 정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